HOME SITEMAP LOGIN
 
 
       
   
 
아이디
비밀번호
 
동문관련사이트
앨범검색
질문답변
문자메시지
 
 
 
 
질문답변 HOME < 기타 < 질문답변

  제목   광주 인화교 학생들 女교장에 밀가루 세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07-05-31 17:48
  조회수   2825   추천수   
학내 분규를 겪고 있는 특수학교인 광주 인화학교 학생들이 여자 교장을 사실상 '감금'한 뒤 밀가루와 달걀, 물감 세례를 퍼부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학생들로부터 '교육현장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을 당한 교장은 심각한 정신적 충격을 받아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중이다.
31일 광주시교육청과 인화학교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10시께 청각장애 남.여학생 15명 가량이 교장실에 '난입', 혼자 있던 이모(54.여) 교장에게 밀가루와 달걀, 빨간 물감을 던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학생들은 밀가루 등을 이 교장의 가슴 속으로 집어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란이 일자 교장실 옆에 근무하고 있던 행정실 직원이 교장실로 뛰쳐 갔으나 교장실 문이 안으로 잠겨져 있어, 행정실에 보관하고 있던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갔다.
그러나 '폭력사태'는 이미 끝난 후였고, 학생들은 교실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실 관계자는 "직원이 열쇠로 교장실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교장 선생님 모습이 이루 말로 표현할수 없을 정도로 엉망이었다고 한다"며 "교장 선생님이 충격을 받아 현재 신경정신과에 입원, 치료중이다"고 말했다.
모 교사는 "교장실에 들어가보니 교장 선생님 옷이 밀가루와 달걀, 빨간 물감으로 젖어있었다"며 "학교 현장에서 있어서는 안될 일이 벌어져 교사들도 충격을 받은 상태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현재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학교 분규 해결에 간여하고 있는 시민단체와 학부모 등이 개입되지는 않았는지에 대해서도 알아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2005년 일부 교직원의 장애학생 성폭력으로 인해 인화학교 분규가 발생한 이후 학교법인 이사 해임과 이들 이사가 임명한 학교장에 대한 신임 여부를 둘러싸고 법인측과 시민단체, 학부모, 학생들간에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교장실 '폭력사태'도 이 같은 학내 분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시교육청과 학교측은 보고 있다

목록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8 All Rights Reserved by (주)한국도메인네임서비스
주소 : ( 152-777 ) 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222-7 코오롱디지털타워빌란트 810호
Tel : 02-2103-5566 / Fax : 02-2103-5565